오순남 기사입력  2018/08/30 [16:05]
고양지역 국회의원 출신 2명 입각...김현미 이어 첫 여성부총리 유은혜
김근태 보좌관·문재인 대변인...7년 국회 교육 상임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오순남

 고양시 4명의 지역 국회의원 중 국토부장관을 맡고 있는 고양시정 김현미(56)의원에 이어 고양시병 유은혜(56)의원이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지명됐다.

30일 청와대는 유 의원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과 간사로 활동하여 교육부의 조직과 업무 전반에 높은 이해도와 식견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교육부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

이에 따라 인사청문회를 통과한다면 유 장관 지명자는 사상 첫 여성부총리라는 타이틀도 갖게 됐다.

유 지명자는 김현미 장관이 문재인 정부에 입각하면서 다음번 장관 후보 '0순위'라는 말들이 이 지역에 공공연하게 나돌정도로 유력했다.

성균관대 81학번인 유 후보자는 온화한 이미지와는 달리 야무진 행보로 외유내강형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학 때는 전두환 정권과 맞섰고 졸업을 앞둔 1985년 민정당의 독재 반대 가두시위의 주동자로 수감되기도 했다.

졸업이후 봉제공장에 취직해 노동운동가로 활동하기도 한 유 지명자는 당시 통일시대민주주의국민회의 김근태 의장을 만나 정치권에 발을 딛었다.

유 지명자는 김근태 후원회의 사무국장, 김근태 의원 보좌관을 지내는 등 김근태계정치인으로 불려왔다.

2004년 열린우리당 공채 1기로 당직생활을 시작해 6년 동안 당 부대변인을 맡았으며 문재인 대통령이 당대표를 맡던 시절 당 대변인을 지냈다.

문 대통령의 대선 캠프에서도 대변인을 맡았으며 문재인 정부의 인수위 격인 국정기획위원회의 사회분과위원으로도 활약했다.

유 지명자는 입장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 2년차에 사회부총리를 겸한 교육부 장관이라는 중책에 내정이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교육은 국가의 미래를 준비하는 일로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안정된 교육개혁을 위해 당면한 현안은 물론 긴 호흡이 필요한 교육정책도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발굴에도 노력하고 우리 사회 전체의 힘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광고
광고

〔포토〕‘나도 한 힘 보태야지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통영도 세월호 추모 분향소 문화마당에 설치 /편집부
고양시에서 보기드문 대형 음식점 어울림누리 한정식 /허윤
연천의 ‘이상한 님비’...폐기물매립장두고 주민과 군의회 갈등 /오순남
고양시, 일제 강점기 아픔의 장소에서 항일음악회 /오순남
〔포토〕고양 창릉천, 형형색색 코스모스 ‘만발’ /오순남
고양시의회, 해외연수 셀프심사 없앤다...관련 조례 제정 /오순남
킨텍스,대한민국 3등 동네 전시장 전락 우려된다 /오순남
고양시,시립합창단 이대우 상임지휘자 위촉 /오순남
고양소방서, ‘전기차 배터리팩 화재 대응’훈련 /오순남
〔기고〕 ‘법대로 해’...고양시 ‘개발 인·허가 특별조례안’의 시시비비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