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8/10/17 [17:45]
‘은평 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에 인근 주민 뿔났다...18일 서울시청 시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오순남

은평 광역자원순환센터건설에 반대하는 부지 인근 주민들이 건립계획백지화를 요구하며 시위에 나선다.

은평 광역자원순환센터는 북한산 국립공원과 15만 명의 인구가 밀집돼 있는 서울시 은평뉴타운과 경기 고양시 덕양구 지축, 삼송지구 시계 인근에 건립할 계획이다.

이에 인근 서울시 은평구와 고양시 삼송지구, 구로구 항동자원순환센터인근 주민들이 연대해 오는 18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집회를 열기로 했다.

고양시 삼송과 지축지구 등이 지역구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민경선 도의원도 집회에 참여해 반대연설을 예정하고 있다.

이들은 은평 광역자원순환센터가 인근 3이내 국립공원 북한산은 물론 서삼릉과 서오릉 등 문화재가 산재하고 인근 500m에는 초등학교들이 있는데도 건립을 강행하려 있다고 비판했다.

이 때문에 건립 예정 부지 인근의 학교 학부모와 아이를 키우는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이들은 출산을 장려한다고 갖은 정책을 세우더니 결국 학교와 아이들 옆에 발암 물질 쓰레기장을 짓는 것이냐면서 서울시와 은평구청을 성토하고 있다.

은평 광역자원순환센터에서 각종 유독한 화학 약품을 사용하고 다이옥신1급 발암 물질이 생성돼 운반이나 적재 시 침출수 방출로 인한 창릉천의 오염이 우려된다는 주장이다.

건립계획백지화 투쟁위 관계자는 창릉천은 한강으로 흐르는 상수원이며 맹꽁이 서식지 복원 사업에 많은 예산을 투여한 곳이라며이런 자연환경 지역에 광역 자원 순환 센터를 건립하는 것이 타당성이 있는가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광고
광고

〔포토〕 ’2019고양국제꽃박람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브랜드화 통한 고품질 재배 위한 ‘고려새싹인삼 협동조합’ 창립 /오순남
‘음주후가 더 무서운 까닭’...술 먹은 다음날 아침에는 운전피해야 /오순남
고양시 이봉운 제2부시장 사퇴...임기 4개월 앞두고 사표제출 /오순남
한양파인CC 골프연습장 개장...60타석, 비거리 300m /오순남
고양지역 국회의원 출신 2명 입각...김현미 이어 첫 여성부총리 유은혜 /오순남
생활형 숙박시설, ‘킨텍스 K-TREE’ 분양…기업, 관람객, 해외관광객 수요 풍부 /오순남
고양경찰, 마약 유통한 불법체류 외국인 무더기 구속 /오순남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삼송역 스칸센’ 분양 /오순남
GS건설, ‘일산자이 3차’ 14일 견본주택 오픈 /오순남
고양시,시립합창단 이대우 상임지휘자 위촉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