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8/12/16 [15:34]
수탁기관 선정 '밀어주기' 특혜 의혹에 고양시 발끈
탈락업체, 평가기준 유리하게 조정 vs 市, 법률자문 받아 평가비율 변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오순남


고양시에서 선정한 자치공동체지원센터 수탁기관을 두고 특혜논란이 일자 시는
 발 빠르게 해명에 나서는 등 의혹 차단에 적극 나서는 모습이다.

16일 시와 한 지방 언론보도에 따르면 최근 시는 자치공동체지원센터 수탁기관 선정 민간위탁기관적격자심사를 통해 고양지역단체들로 구성된 A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이 사업 공모에 3곳은 컨소시엄, 1곳은 단독 등 4곳의 단체가 참여해 심사를 받았다.

하지만 A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B컨소시엄이 특정업체에 유리하도록 조건을 변경해 평가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B컨소시엄은 시가 지난해 진행했던 공모에서는 정량평가50%·정성평가50%를 적용했지만 이번 에는 정량평가35%·정성평가65%로 조정했다는 것이다.

이는 실적이 부족해 정량평가에서 저조한 평가를 받을 A컨소시엄을 염두에 두고 평가 기준을 유리하게 변경했다는 주장이다.

A컨소시엄에게 보충서류제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시가 공모사업 정량평가서 제출 마감기일을 임의로 3일 동안 연기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하지만 시는 이 같은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 15근거 없는 의혹이라면서 이례적으로 신속한 보도 자료를 통해 반박에 나섰다.

시는 정량평가35%·정성평가65%로의 조정에 대해 기존의 50%·50% 평가는 지역사정을 잘 아는 역량 있는 단체의 진입이 어려워 조정하라는 시의회 행정사무감사와 민간위탁 동의안 시의회 통과로 결정된 것이라는 해명이다.

또 공개모집에서 협상에 의한 계약체결기준(행안부예규 제19)을 준용했고 평가분야의 배점한도에 대한 법률자문을 받아 변경해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공모사업 정량평가서 제출 마감기일을 임의로 3일간 연기해 A컨소시엄이 보충서류를 제출할 기회를 제공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마감일까지 정량평가서 5부 모두를 사본으로 제출한 다른 컨소시엄 등이 해당된 것으로 오히려 A컨소시엄은 해당사항이 없어 보충서류를 받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시 관계자는 규정에 따라 수탁기관 선정은 공정하게 진행됐으며 특정단체를 밀어줬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향후 근거 없는 의혹으로 문제를 제기하면 강력하게 법적대응 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포토〕 ’2019고양국제꽃박람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음주후가 더 무서운 까닭’...술 먹은 다음날 아침에는 운전피해야 /오순남
고양시에서 보기드문 대형 음식점 어울림누리 한정식 /허윤
최성 시장, ‘문재인 정부 자치분권 개헌 성공 추진’ 5대 원칙 제안 /오순남
고양시, KBS ‘TV쇼 진품명품’...‘무료감정 받으세요’ /오순남
고양 공장에서 화재... 공장5개동 800㎡ 소실 /오순남
고양도시관리공사, 도시재생 우수도시 행정안전부장관상 수상 /오순남
고양시의회 여·야 대립으로 파행...야당, 시의회 일정 보이콧 /오순남
최성 시장, ‘고양시 호수공원 1년 무료 입장권 증정’...선거법 위반? /오순남
〔포토〕 ’2019고양국제꽃박람회’ 오프닝 테이프 커팅 /오순남
고양시의회, 성명서 정치 ‘눈살’...파행 책임 서로 떠넘기기 안간힘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