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9/06/30 [16:39]
검찰, 고양 '저유소 화재' 스리랑카인 실화혐의 불구속기소
중과실 혐의 경찰조사 불인정, 대한송유관공사 등 3명 관련법위반 혐의기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오순남

지난해 10월 풍등을 날려 경기 고양 저유소에 불을 내고 110억 원의 재산피해를 낸 외국인 근로자가 실화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30일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인권·첨단범죄전담부는 실화혐의로 스리랑카인 A(27)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경찰조사에서는 A씨에게 중실화 죄로 중과실 혐의를 적용해 송치했다. 중실화 죄는 실화죄보다 형량이 훨씬 무겁다.

그러나 검찰은 풍등을 날린 행위만으로 중과실을 인정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A씨는 지난해 107일 오전 1030분께 고양시 덕양구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 인근 터널 공사현장에서 풍등에 불을 붙여 날렸다.

그러나 불씨가 건초에 옮겨 붙은 뒤 저유탱크에서 흘러나온 유증기를 통해 탱크내부로 옮겨 붙으면서 불이 나게 해 저유탱크 4기와 휘발유 등 110억 원의 재산 피해를 냈다.

검찰은 수사결과 보도 자료를 통해 "A씨가 저유탱크가 폭발하기까지 일련의 과정을 주의를 기울여 예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면서""풍등을 날린 행위와 풍등이 저유탱크 근처로 낙하하는 것을 본 행위만으로는 중실화 죄를 인정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검찰은 또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지사장 B씨와 안전부장 C씨 등은 송유관안전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기소했다.

또 저유소 등급심사와 시정명령을 담당했던 고용노동청 근로감독관 D씨에 대해서도 허위공문서 작성과 행사 혐의로 기소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잿빛 개구리’ 보호하자는 연천군의회...사업체는 ‘가짜뉴스 유포’ 반박 /오순남
‘음주후가 더 무서운 까닭’...술 먹은 다음날 아침에는 운전피해야 /오순남
고양시, 국토부에 사리현IC~식사지구간 등 도로 공사비 전액부담 요구 /오순남
한전, 고양시 변전소 건설 지역주민과 토지주들 반발 /허윤
고양국제꽃박람회 꽃전시관 북 카페 조성두고 갑질 진실공방 논란 /오순남
고양시 코로나19 44번째 확진자...향동동 40대 여성 /오순남
고양시, 경기도 지정문화재 3곳 건축 허용기준 완화 /오순남
〔포토〕 ’2019고양국제꽃박람회’ 오프닝 테이프 커팅 /오순남
‘그 사랑을 흘려보내겠습니다’...임대료 인하에 감사 문구 ‘눈길’ /오순남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되나요’...일본차, 세 자리 차량번호판에 기대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