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5/11/17 [11:24]
고양시, 국토부에 사리현IC~식사지구간 등 도로 공사비 전액부담 요구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 식사동 주민 대상 2차 주민설명회에서 의견제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가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 공사가 본격화 되면서 국토교통부에 사리현IC~식사지구간 도로 공사비 전액부담을 또 다시 요구하고 나서기로 했다.
시는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와 관련해 최근 열린 주민설명회에서 건의된 의견수렴을 토대로 국토부에 정식으로 요청할 방침이다. 
17일 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시는 국토교통부에서 실시계획승인을 받으며 추진된 서울~문산간 민자고속도로와 관련해 주요문제점과 불편사항 등에 대해 주민의견을 수렴했다.
이번 주민 설명회는 식사동 관할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이 자리에서 주민들은 사리현IC 개설 시 교통량 증가에 따라 사리현IC~식사지구간 도로를 확장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식사지구에서 유발되는 교통량의 원활한 처리를 위해 사리현IC~견달마을 간 1.5km뿐 만 아니라 견달마을삼거리~식사지구 간 1.1km 등 식사지구 주변도로망 개설도 촉구했다.
시는 이미 고속도로 개설에 따른 교통량 증가에 대비한 이 구간의 4차로 확장시 필요한 보상비와 공사비 전액을 서울~문산 고속도로 측에서 부담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었다.
하지만 국토교통부는 지난 2009년 10월 사업시행자의 의견을 받아 이 구간 도로를 4차로로 확장하기로 했으나 지난 9월 차로확장없이 인도만 개설하고 그 보상비도 고양시가 부담해야 한다는 입장을 통보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주변도로망의 타당성 검토와 함께 식사지구와 견달마을 삼거리구간 등에 국·도비를 확보해 도로개설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정책적,행정적으로 접근할 계획"이라며"주민설명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는 2조2천941억원을 들여 고양시 덕양구 강매동∼파주시 문산읍 내포리까지 35.2km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오는 2020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포토〕‘나도 한 힘 보태야지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킨텍스,대한민국 3등 동네 전시장 전락 우려된다 /오순남
고양시,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보조금 지원 /오순남
고양시, 국토부에 사리현IC~식사지구간 등 도로 공사비 전액부담 요구 /오순남
제17대 김성희 일산동부경찰서장 취임 /오순남
고양시갑 정의당 심상정 국회의원 당선자 소감 /오순남
고양시 9개 조합 동시선거 20여명 후보 물망 /허윤
고양시민들 '행주산성역' 신설 요구 /오순남
생활형 숙박시설, ‘킨텍스 K-TREE’ 분양…기업, 관람객, 해외관광객 수요 풍부 /오순남
일산동부경찰, 보이스피싱 순발력 보인 은행원에 감사장 /오순남
배수용 신임 고양시 제1부시장 취임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