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4/04/30 [15:17]
노동자 700만명이 월급200만원 미만, 100만원미만도 238만6천명이나...
특히 농림어업 분야는 월100만원 미만 임금근로자가 차지하 절반을 넘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임금근로자 절반 이상이 한달 월급으로 200만원 미만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100만원 미만도 238만6천명이나 되었다.
월급 200만원 미만인 임금근로자가 전체의 50.7%로 700만명이나 되었다.


특히 농림어업 분야는 월100만원 미만 임금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56.9%로 절반을 넘었다. 농림어업 종사자 중 월 400만원 이상 급여 생활자는 3.4%에 그쳤다.

반면 금융·보험업과 전문, 과학·기술 서비스업 종사자는 10명 중 3명꼴로 월 급여가 400만원 이상이었다. 반면 농림어업 부문은 월 급여 100만원 이하인 종사자가 절반을 넘었다.

30일 통계청의 2013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결과를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전체 취업자 중 임금근로자 1천848만9천명을 임금수준별 비율은 100만∼200만원 미만이 37.8%(698만5천명)로 가장 많았다.

200만∼300만원 미만이 24.3%(449만3천명), 300만∼400만원 미만이 12.8%(237만4천명), 400만원 이상이 12.2%(225만1천명)로 나타났다.

고임금 근로자가 가장 많은 산업 분야는 전문,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과 금융 및 보험업으로, 월 400만원 고임금근로자 비율이 각각 30.8%, 30.0%에 달했다.

출판, 영상, 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 분야는 월 200만∼300만원 미만 임금근로자가 29.1%로 가장 많았다.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행정 분야는 월 300만∼400만원 미만 임금근로자 비율이 23.7%로 높았다.

산업이 아닌 직업대분류별로 보면 관리자는 월 400만원 이상 임금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69.2%로 높았다. 기능원 및 관련기능 종사자는 월 200만∼300만원 미만 임금근로자가 38.3%로 많았다. 그 외 직업에서는 월 급여가 100만∼200만원 미만인 임금근로자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직업대분류별로 성별 취업자 비율을 살펴보면, 관리자는 남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88.8%로 가장 높았다. 장치·기계조작 및 조립 종사자, 기능원 및 관련 기능 종사자도 남자 비율이 각각 87.1%, 86.3%로 높게 나타났다.

서비스 종사자는 여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64.9%

산업대분류별로는 건설업과 운수업에서 남자 비율이 각각 91.7%와 90.7%로 매우 높았다.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과 교육서비스업은 여자 비율이 각각 80.1%와 66.7%로 높았다. 숙박 및 음식점업도 여자 비율이 64.5%에 달했다.

산업대분류별, 직업대분류별을 함께 살펴보면, 금융 및 보험업,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행정은 사무종사자 비율이 각각 51.0%와 46.7%로 높았다. 반면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업은 단순노무종사자 비율이 49.5%를 차지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포토〕‘나도 한 힘 보태야지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킨텍스,대한민국 3등 동네 전시장 전락 우려된다 /오순남
독도사랑회, 제5회 대한민국 독도홍보대상 시상 /오순남
고양 지축지구 ‘지축역 한림 풀에버’ 인기 /오순남
일산동부경찰, 편의점 위장취업 상습절도 30대 구속 /오순남
이낙연 국무총리, 열수송관 사고현장 방문 /오순남
◈고양시 승진 예정자 2018년12월7일자 /오순남
“전통마을숲 복원사업 후보지를 추천해 주세요~” /가평투데이
원마인드 인성교육원, 도래울초 진로인성교육 성료 /오순남
‘빌릴 수 있는 모든 것’ ‘2018 코리아렌탈쇼’개막 /오순남
고양시기업경제인연합회, 일자리 창출 앞장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