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4/04/30 [16:02]
미씨USA 아줌마들 뿔났다, NYT에 박근혜 국민학살 광고 좌절
2014 박근혜 정권에 의한 국민학살 NYTIMES 광고 게재하려다 모금문제로 포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국 교민 아줌마 커뮤니티 미씨USA에서 "세월호 침몰에 무능한 대처로 한명도 구하지 못한 것을 비난하는 2014 박근혜 정권에 의한 국민학살 광고를 뉴욕타임스에 싣기로 했다가 모금의 한계에 부딪혀 무산됐다"는 소식이다.
▲ 미씨USA -http://www.missyusa.com/mainpage/content/index.asp


세계일보에 따르면 27일 미씨USA 등 재미교포 커뮤니티 웹사이트에는 ‘2014 박근혜 정권에 의한 국민학살 NYTIMES 광고 게재’라는 글이 연속으로 게재됐다.

게시물의 첫 등장은 지난 22일로 커뮤니티에서 의견이 모이며 광고 시안제작과 모금운동까지 이어졌다.

첫 게시물에서 광고 게재를 제안한 익명의 회원은 “이들(정부)이 가장 무서워하는 건 국민이 아니라 해외언론이라는 생각에 아이디어를 냈다”며 “300명 가까운 아이들이 저렇게 죽어가는데도 손 놓고 있는 정부를 압박하자는 게 핵심”이라고 전했다.

이 글은 4300여 건의 조회 수를 올리고 150여 개의 댓글이 달리며 호응을 얻었다.

커뮤니티 회원들은 이날까지 광고에 적을 글을 정리하고 디자인을 만들고 뉴욕타임스에 광고를 게재할 현실적 방안을 찾았다.
 
▲ 미주 교민 커뮤니티니 미씨USA에서 투표로 결정한  박근혜 정부권국민학살 광고 시안,  세계일보

 
게시판과 트위터를 통해 알려진 시안에는 검은 바다로 침몰하는 배 그림 안에 324, 243, 16, 12, 1, 0 이라는 숫자가 담겼다. 이는 각각 수학여행에 참가한 아이들 324명과 실종 혹은 사망자가 된 아이들 243명, 아이들의 나이 16과 12일간의 기다림. 1일째 구조를 시도하지 않았나는 의문과 살아 돌아온 숫자 0이다.

하지만, 광고 게재 움직임은 이날로 중단됐다. 광고를 제안한 회원이 현실적인 모금 문제로 중단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이 회원은 글에서 “뉴욕타임스에 확인한 결과 광고비가 8만5000달러(약 8844만원)에 이르고 작년 터키의 비슷한 광고가 네고해서 5만2000달러(약 5400만 원)에 이르는데 법률자문없이 거액을 익명게시판을 통해 모금하는 게 무모한 도전이라 생각돼 광고 계획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미씨USA는 미주 지역에 거주하는 한인 여성들의 커뮤니티로 박근혜의 잘못을 지적해온 싸이트로 알려졌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포토〕‘나도 한 힘 보태야지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킨텍스,대한민국 3등 동네 전시장 전락 우려된다 /오순남
고양 지축지구 ‘지축역 한림 풀에버’ 인기 /오순남
독도사랑회, 제5회 대한민국 독도홍보대상 시상 /오순남
◈고양시 승진 예정자 2018년12월7일자 /오순남
〔포토〕고양시, ‘낭만 가을에는 고양’... 가을꽃축제 한창 /오순남
고양시의원, 행감 자료 무단으로 가져간 공무원 검찰 고소 /오순남
“전통마을숲 복원사업 후보지를 추천해 주세요~” /가평투데이
일산동부경찰, 편의점 위장취업 상습절도 30대 구속 /오순남
‘빌릴 수 있는 모든 것’ ‘2018 코리아렌탈쇼’개막 /오순남
이낙연 국무총리, 열수송관 사고현장 방문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