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7/03/26 [21:15]
더불어민주당 경선,‘네거티브 논쟁’…문재인·최성, 이재명·안희정 편 먹고 토론하나
네가티브,내가하면 ‘사랑’, 네가하면 ‘불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오순남


더불어민주당 대선 합동 토론회에서 때 아닌 네거티브 논쟁이 불붙어 자칫 감정 싸움으로 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문재인 전 대표가 경선내내 주창하는 ‘우리는 한 팀’, 안희정 충남지사 등의 ‘가족·동료’라는 언급들이 무색할 지경으로 경선 이후 후유증이 우려된다.
문제는 후보자 서로가 과도한 네거티브를 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이다.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과 최성 고양시장, 문 전 대표와 안 지사(경선 기호순)가 참석한 26일 대전·충남지역 MBC TV 토론회에서 더욱 뜨겁게 열기를 달궜다.
이날 이 시장은 주도권 토론에서 문 전 대표를 향해 "전에 나보고 말꼬리 잡는다 이런 표현은 일종의 네거티브다"며"정책에 대한 질문을 한 것인데. 그런말을 하고 싶고네거티브하는 게 네거티브다"라며 비판하면서도 최 시장을 ‘호위무사’지칭하면서 힐난했다.
그는 문 전 대표에게 "네거티브에 대한 비판을 할 거면 문재인 후보의 호위무사라고 하는 최성 후보에게 문제를 삼아야 하지 안희정 후보에게 네거티브 문제를 삼으면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문 전 대표는 "네거티브하면 이 후보가 더 심하다고 생각하는 데 근데 화는 오히려 안 후보가 더 낸다"고 답을 했다. 이 과정에서 최 시장이"호위무사가 어떤 뜻에서 하는 말이냐"고 따졌다.
이 때 이 시장은 최 시장은 쳐다보지 않고 "인터넷에서 많이 나오지 않느냐"고 답하자, 최 시장은 "인터넷에 나온 것을 그렇게 네거티브 하냐. 언론에 나오면 검증과 팩트만 말하라고 하더니 무책임하게 공격을 하나. 근거를 대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시장은 "동료에 대한 애정어린 충고 좋지만(최 시장이)네거티브는 제일 많이한 것 같다. 두 분이 사이가 좋으신지 몰라도 지적은 최 후보에게 하는게 맞다. 의견은 말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잘랐다.
이어 이 시장은 문 전 대표에게 일자리 정책과 관련해 수치와 관련해 예산 투입과 재원에 대한 말을 서로 ‘했나, 안했나’로 논쟁을 벌이다 이 시장이 계속 물고 늘어지자 문 전 대표는 "내가 아니라고 하는데 왜 부득부득 우기나"고 발끈했다.
최 시장 지지자들은 "오늘 토론을 보니 최 시장을 호위무사라고 몰아부치더니 이 시장은 안 지사 대변인 같았다"며"토론을 하면서 상대방을 감정적으로 싸움하 듯이 몰아부치는 듯한 태도도 일관성인가보다"고 비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포토〕‘나도 한 힘 보태야지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독도사랑회, 제5회 대한민국 독도홍보대상 시상 /오순남
고양시기업경제인연합회, 일자리 창출 앞장 /오순남
고양시, 염화칼슘 수백톤 무방비 방치로 환경오염 심각 /오순남
‘빌릴 수 있는 모든 것’ ‘2018 코리아렌탈쇼’개막 /오순남
“전통마을숲 복원사업 후보지를 추천해 주세요~” /가평투데이
고양 지축지구 ‘지축역 한림 풀에버’ 인기 /오순남
고양문화재단 신임 대표, 박정구 고양예총 회장 내정 /오순남
인천 새정치민주연합 기초선거 공천 “안 의원측 전원 탈락” /오늘뉴스
김필례 바른당 고양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27일 개소 /오순남
고양 저유소 400만리터 저장탱크 큰 불...소방서 대응 2단계 발령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