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7/10/20 [10:17]
‘성공적인 한미 FTA 협상은 거부가 아닌 수정’...토마스 번 회장 지적
-‘코리아 소사이어티’ 토마스 번 회장, 고양시 초청 국회 특별강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미 FTA·주한미군 재정부담·전작권 환수 등 관련 견해 밝혀

▲     © 오순남

미국 코리아 소사이어티 토마스 번(Thomas Byrne)회장 특별강연회가 국회에서 열렸다.

토마스 번 회장은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인 무디스의 부사장을 역임한 국제 금융통으로 1970년대 한국 평화봉사단으로 충북 청주에서 교사로 활동했다.

코리아 소사이어티는 1957년 창립 이후 60여 년간 미국와 한국의 우호협력을 위한 중심축이자 지지자로 활동하고 있다.

경기 고양시 주최로 1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3세미나실에서 한미 관계 강화와 그에 대한 도전, 그리고 북한 리스크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토마스 번 회장은 한미FTA, 주한미군 재정부담, 전작권 환수 등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토마스 번 회장은 강연에서 한미 FTA의 유지와 강화에 대해 “FTA는 전반적으로 윈-윈 협정이나 아직 불완전하게 이행되고 있다며 금융서비스의 온전한 이행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어 성공적인 FTA 협상을 위해서는 FTA 거부가 아닌 수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한미 경제관계에 대해서는 높은 수준이지만 불완전이라고 평가했다.

또 안보관계에 있어서 주한미군 재정지원과 관련해서는 현재 한국 국방비 지출은 이미 세계 10위로 나토 회원국보다도 훨씬 많은 부담을 하고 있다며 이미 공정한 재정 부담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2022년까지 전작권 환수를 목표로 하는 문재인 정부의 방침에 대해서는 향후 자주국방 능력을 키우고 연합군 사령부와 긴밀히 협조하는 데 달려있다현대화되고 견고한 한국군은 동맹국의 최대 관심사로서 미국은 이 중요한 목표를 향해 협조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북핵 위협에 대해서는 한미 협력은 비핵화의 핵심적 요소로 전략적 인내 보다는 문재인, 트럼프 정부가 북한 문제에 대한 긴급성을 갖고 압박과 협상요구를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강력한 방어선은 미국과의 연합과 상호 방어조약을 통한 제지로 코리아 소사이어티는 견고한 한미동맹 강화의 가교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통합당 김영환·김현아, 강변북로 입체화도로 공약...강변북로 지하고속도로 추진 /오순남
‘현장에 답이 있다’...민주당, 고양시정 이용우, GTX-A노선 사업 현장 방문 /오순남
〔포토〕 ’2019고양국제꽃박람회’ 오프닝 테이프 커팅 /오순남
고양시, 종로한강다목적운동장 소유권 이전, 강력 요구 /오순남
고양시에서 보기드문 대형 음식점 어울림누리 한정식 /허윤
고양경찰, 덕양구청 제2자유로 긴급신고 위치표지판 설치...신속출동 관계기관 협업 /오순남
고양도시관리공사, 직원 우수제안 공모 선정...창의적 아이디어 발굴 /오순남
통합당, 고양시병 김영환 후보 1호 공약...건강한 장수도시 일산 조성 /오순남
한전, 고양시 변전소 건설 지역주민과 토지주들 반발 /허윤
민주당 이용우 고양시정 후보, ‘지하철3호선과 경의중앙선 연결’ 공약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