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7/12/01 [14:52]
최성 시장, ‘최순실 재산몰수 특별법’ 제정 촉구 동참
-안민석 의원 등 공동발의 의원들과 지난달 30일 국회 기자회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오순남

최성 시장이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국회의원 등 최순실 국정농단 행위자 재산몰수 특별법 추진 초당적 의원모임소속 의원들과 최순실 재산몰수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최 시장은 현직 지자체장으로서는 처음으로 최순실 재산몰수 특별법 제정 촉구 물결에 합류했으며 지난달 30일 오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최순실 재산몰수 특별법은 지난달 27132명의 여야 국회의원들의 참여로 발의 제출됐다.

주요내용은 국정농단행위자 재산조사위원회 설치국정농단 행위자의 불법·부정축재 재산 소급, 국가에 귀속 등이다.

최 시장은 또 같은 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서 이명박 정부 야권 지자체장 정치사찰행위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며 피해 단체장 11명과 공동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번 공동고발은 지난 10월 피해 단체장 중 최초로 이 전 대통령과 원 전 국정원장을 고소하며 법적 대응에 나선 이후 피해 단체장들의 공동대응 분위기가 확산됐다는 점이 주목됐다.

이번 공동고발에 참여한 단체장 11명은 최 시장을 비롯해 김성제 경기의왕시장, 김성환 서울 노원구청장, 김영배 서울 성북구청장, 김우영 서울 은평구청장, 민형배 광주 광산구청장, 염태영 경기수원시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최영호 광주 남구청장, 홍미영 인천 부평구청장, 황명선 충남 논산시장이다.

최 시장은 해방 후 친일파 청산이 없어 박정희, 전두환 군사정권의 적폐를 낳았고 군사정권의 적폐 청산이 없어 이명박,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천문학적 부정축재가 발생했다최순실 재산몰수 특별법을 적폐청산 1호법안으로 삼아 박근혜, 최순실 적폐청산을 이루지 못하면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이 부활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지난 10월 출범한 국민재산 되찾기 운동본부에 적극 동참을 밝히고 최순실을 비롯한 이명박 전 대통령, 전두환 전 대통령, 친일파 등 세력들의 부정축재 몰수를 위한 국민적 관심이 필요하다, “적폐청산을 위한 국회와 검찰, 국세청 등 관련 기관들의 성역 없는 수사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포토〕‘나도 한 힘 보태야지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독도사랑회, 제5회 대한민국 독도홍보대상 시상 /오순남
고양시기업경제인연합회, 일자리 창출 앞장 /오순남
고양시, 염화칼슘 수백톤 무방비 방치로 환경오염 심각 /오순남
‘빌릴 수 있는 모든 것’ ‘2018 코리아렌탈쇼’개막 /오순남
“전통마을숲 복원사업 후보지를 추천해 주세요~” /가평투데이
고양 지축지구 ‘지축역 한림 풀에버’ 인기 /오순남
고양문화재단 신임 대표, 박정구 고양예총 회장 내정 /오순남
인천 새정치민주연합 기초선거 공천 “안 의원측 전원 탈락” /오늘뉴스
김필례 바른당 고양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27일 개소 /오순남
고양 저유소 400만리터 저장탱크 큰 불...소방서 대응 2단계 발령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