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7/12/28 [16:23]
최성 시장, ‘피해자 중심’ 한일 위안부 합의 대응 촉구
- ‘한일 위안부 합의 TF’ 검토결과에 따른 문제해결 시급성 강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오순남

최성 시장이 피해자 중심의 한일 위안부 합의 대응에 따른 재협상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장은 지난 27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TF'가 발표한 보고서와 관련해 위안부 피해 당사자와 관련 단체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피해자 중심의 권리회복을 위한 정부의 대응을 촉구했다.

재협상 안에는 일본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에 가한 만행을 공식적으로 사죄법적 배상과 일본군 성노예에 대한 역사 왜곡 중단올바른 역사교육 실시 등의 내용을 포함시킬 것을 담았다.

고양시는 2012년부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해 위안부 할머니들의 권리 회복을 위한 국제서명운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현재까지 29만여 명이 넘는 시민들과 국내외 인사들이 동참하고 있다.

2013년에는 당시 10만 명이 동참한 서명부를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과 UN 인권 고등판무관에게 제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유엔 긴급 안건으로 채택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지난해 4월에는 UN 본부에 22만 서명부 원본을 직접 전달했다.

또 지난해에는 이옥선, 강일출 할머니와 뉴욕 UN본부 앞 피켓시위를 하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권리회복을 위한 공동성명서를 낭독, 세계인의 동참을 호소했다.

올해에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의 권리 회복과 전쟁의 극복, 전 세계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 할 수 있도록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노벨평화상 및 국제평화 인권상후보 추천 관련 범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했다.

최 시장은 이제라도 2015년 합의에 대한 진상규명이 이뤄져 다행이라며 기존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국민의 민심을 무겁게 받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당사자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와 그 분들을 수십 년간 지원해 온 단체와 향후 해결책을 찾고 우리 정부의 입장정립을 토대로 한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을 당당히 요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포토〕‘나도 한 힘 보태야지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독도사랑회, 제5회 대한민국 독도홍보대상 시상 /오순남
고양시기업경제인연합회, 일자리 창출 앞장 /오순남
고양시, 염화칼슘 수백톤 무방비 방치로 환경오염 심각 /오순남
‘빌릴 수 있는 모든 것’ ‘2018 코리아렌탈쇼’개막 /오순남
“전통마을숲 복원사업 후보지를 추천해 주세요~” /가평투데이
고양 지축지구 ‘지축역 한림 풀에버’ 인기 /오순남
고양문화재단 신임 대표, 박정구 고양예총 회장 내정 /오순남
인천 새정치민주연합 기초선거 공천 “안 의원측 전원 탈락” /오늘뉴스
김필례 바른당 고양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27일 개소 /오순남
고양 저유소 400만리터 저장탱크 큰 불...소방서 대응 2단계 발령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