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8/01/05 [19:12]
최성, “이제야 나라다운 나라가 돼간다”...문 대통령 극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오순남

최성 고양시장이 이제야 나라다운 나라가 돼간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8명을 비서실 의전 차량을 제공하는 등 국빈급 예우로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최 시장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께 뜨거운 박수를이라는 제목으로 북한 핵개발 저지와 대한민국 안보를 철통같이 지켜야 할 국정원의 돈을 빼돌려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 비자금으로 썼다는 증거가 속속 드러나는 현실속에서 문 대통령은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어머님께 전 정권시절 일본과의 굴욕적인 야합에 대해 대신 사죄드렸다면서평창올림픽에 북한 선수단의 참가를 위한 남북 고위급 당국간 대화 재개에 대해 트럼프 미 대통령의 동의를 기어이 얻어냈다고 말했다.

이어참 힘든 일인데 인내심을 가지고 뚝심 있게 밀어붙였다아직도 갈길은 멀고 험하지만 문 대통령의 변함없는 평화인권에 대한 실천과 약속이행에 뜨거운 응원의 박수를 보내 주시죠라면서 공감을 유도했다.

주변사람들은 최 시장의 이 같은 극찬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문 대통령의 극진한 예우에서 더 감동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최 시장의 위안부 피해자 인권회복에 대한 남다르고 뜨거운 관심은 수년 전부터 계속돼 왔다.

2012년부터 위안부 피해자 권리회복을 위한 국제서명운동을 시작했으며 2013년에는 10만명이 동참해 서명한 서명부를 들고 유엔을 직접 방문하기도 했다.

또 국회차원에서의 해결을 위해 국회를 찾아 위안부 특별법 제정에 대한 입법청원을 촉구했다.

특히 지난해 1227일에는 ·일 일본군 피해자 문제합의 검토 TF’가 발표한 보고서를 토대로 재협상을 강력히 주장하고 나섰다.

최 시장은 재협상 안에일본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에 가한 만행을 공식적으로 사죄법적 배상과 일본군 성노예에 대한 역사 왜곡 중단올바른 역사교육 실시 등의 내용을 포함시킬 것을 담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시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천주교 교우 간 감염 /오순남
‘폐유, 정제유는 가라’...친환경 박리제 개발 /오순남
동국대일산병원 권범선 교수, 대한소아재활발달의학회 회장 취임 /오순남
고양시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의 날 기념 체육대회 개최 /오순남
‘음주후가 더 무서운 까닭’...술 먹은 다음날 아침에는 운전피해야 /오순남
통합당 이홍규 부의장 두고 ‘니가 왜 거기서 나와’...고양시의회 ‘시끌’ /오순남
고양시을 민주당 한준호 후보 당선...52.4%, 8만739표 득표 /오순남
고양시정, 민주당 이용우 후보 53.4% 8만5943표 얻어 당선 /오순남
고양시 일산서구, 녹색 공간 조성 환경개선사업 호응 /오순남
새벽 급발진 주장 추돌사고...고양시청 정문 앞 출입문 부숴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