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8/05/31 [15:26]
고양시장 후보들 '4인4색 본격 선거운동'...출정식 열고 지지호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오순남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된
31일 고양시장 선거에 출마한 각 정당 후보들이 공식 출정했다.

이날 오전 '평화가 커지면 기회도 커진다'를 슬로건으로 더불어민주당 이재준 후보는 대화역에서 출정식을 가졌다.

이 후보는 유은혜·정재호 국회의원과 함께 일산서구 대화역을 출발해 주엽역~정발산역~마두역~백석역~고양경찰서 사거리~가라뫼 사거리까지 유세를 펼쳤다.

더불어민주당의 모든 시·도의원 후보들과 운동원들도 중앙로에서 첫 유세를 시작했다.

이재준 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의 압도적 승리가 평화를 지속 시킨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     © 오순남

이날 이동환 자유한국당 후보도 일산동구 백석역 사거리에서 같은당 이경환 ·조대원 당협위원장과 함께 출정식을 열고 선거운동을 펼쳤다.

출정식에서 이 후보는 "침체된 고양시, 자유한국당에도 책임이 있다""반성하고 사죄드린다"고 읍소했다.

이어 이재준 후보를 겨냥해 "현시장의 폐단과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고양시 만들겠다고 원팀을 만들어놓고 혼자 현 시장을 등에 업고 후보가 됐다""이런 후보가 시장 되는 것을 용납 해야겠나. 이런 후보가 절대 고양시를 변화시킬 수 없다"고 주장했다.

▲     © 오순남

김필례 바른미래당 후보도 이날 오전 지지자와 운동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백석역 사거리에서 출정식을 가졌다.

김 후보는 3호선을 통해 출근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기호 3번을 뜻하는 손가락 3개를 펼치며 선택을 호소했다.

일부 시민들은 유세하는 김 후보와 악수를 나누거나 파이팅을 외치며 격려하기도 했다.

김 후보는 "우리 고양시는 빼어난 입지 조건과 전국에서 가장 앞선 시민의식을 갖춘 도시"라며"이러한 장점들이 잘 활용해 시민들의 생활경제와 일상생활의 질이 보다 크게 향상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고양시를 만드는데 3선 시의원의 경력과 최초 여성의장의 경험을 가진 내가 후보가 돼 발전시키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     © 오순남

정의당은 아예 고양시에 심상정 공동선대위원장 등 당 지도부와 출마자들 대거 집결해 당차원에서 지방선거의 출정식을 가졌다.

이날 오전 덕양구 화정역 광장에서 이홍우 경기도지사 후보, 박수택 고양시장 후보 송치용 경기도당 선대위원장 등이 참석해 지방선거 승리를 결의했다.

박 후보는 이후 능곡 ·행신동 방향으로 가두유세전을 벌이고 오후에는 가좌 ·대화동으로 가두유세를 이어가며 퇴근길 유세는 대화역에서 펼칠 예정이다.

박수택 후보는 첫 유세에서 "자유한국당 계열 시장 8, 민주당 계열 시장 8년씩 고양시정을 맡겨봤으나 고양시는 지금 경제와 재정, 도시환경, 교통난 등 모든 부문에서 삶의 질이 참담하게 하락한 상태"라며"대곡지구에 국제철도터미널을 유치해 100만시민의 100년 먹거리를 마련해 고양시를 위성도시에서 국제도시, 환경경제도시로 성장 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광고
광고

〔포토〕‘나도 한 힘 보태야지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통영도 세월호 추모 분향소 문화마당에 설치 /편집부
연천의 ‘이상한 님비’...폐기물매립장두고 주민과 군의회 갈등 /오순남
〔포토〕고양 창릉천, 형형색색 코스모스 ‘만발’ /오순남
고양시에서 보기드문 대형 음식점 어울림누리 한정식 /허윤
고양시, 일제 강점기 아픔의 장소에서 항일음악회 /오순남
고양시, 기피시설 환경오염문제 선제적 대응 /오순남
고양시, 수소연료 전지차 구매보조금 지원 /오순남
고양시,시립합창단 이대우 상임지휘자 위촉 /오순남
고양시 하늘마을 일부 주민 일조·조망권 피해 집회 /오순남
고양시의회, 해외연수 셀프심사 없앤다...관련 조례 제정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