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8/07/17 [18:32]
'한국당 이재준 시장과 연정 꿈꾸나?’...준비위 한국당 참여 두고 논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선7기 이재준 경기 고양시장의 공약실천계획 등을 위한 고양시평화경제준비위원회(이하 준비위)’에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이 참여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오는 8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할 준비위는 이 시장이 당선이후 구성한 인수위 활동의 연장선상에서 보다 확고한 공약사항과 시정운영방침을 위해 구성돼 시의회에서 승인을 거쳤다.

이에 준비위는 40~50명 이내의 위원 구성을 위해 인수위 활동 위원, 시의회, 시 소재 대학, 시정연구원, 각 부서 직원들로 추천을 받고 오는 20일부터 활동할 예정이다.

이들 위원들은기획행정평화경제보건복지도시안전교통건설교육문화환경농정운영 등 8개 분과로 나뉘어 전체회의 3차례, 분과회의 2차례 등 5차례 진행할 계획이다.

하지만 문제는 집행부가 고양시의회에 8명의 위원 추천을 요청하면서 불거졌다.

인수위에서 논의된 내용에 대한 시의회의 원활한 협조를 위해 요청돼 시의회는 각 상임위원회별로 2명이 배분돼 추천했지만 여기에 자유한국당 소속 4명 의원이 포함된 것이다.

이에 위원으로는 기획행정위에서 채우석()이홍규(), 환경경제위 윤용석()손동숙(), 건설교통위 김서현()박현경(), 문화복지위 김해련()엄성은()의원 등이 추천됐다.

시의회에서 상임위 2명을 배당하면서 건설교통위는 당초 민주당 의원2명으로 정해졌으나 한국당과 정의당이 서로 참여를 희망하면서 경쟁을 벌이기까지 했다.

이를 두고 지역정가에서는 고개를 갸우뚱거리고 있다. 집행부도 시의회에 요청은 했지만 한국당 의원들 참여는 예상하지 못해 당혹스런 분위기다.

사정이 이러자 준비위는 사실상 이 시장의 인수위인데도 한국당 의원들이 참여하면서 한국당이 민주당과 연정을 원하는 것이냐는 우스갯소리마저 나돌고 있다.

준비위가 이 시장의 시정운영방향 등 사실상 정치색깔을 분명히 하는 곳인데 한국당 의원들이 참여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한국당 의원들이 준비위를 시의회의 특위정도로 인식하고 생각이나 정치적 감각도 없이 참여를 결정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준비위 조례를 만들자 할 때는 극렬하게 반대해놓고 이제 와서 참여하겠다니 어안이 벙벙하다한국당 참여가 정치적으로 이해가지 않는 부분이 있지만 민주당으로 볼 때는 책임을 함께한다는 뜻도 있고 나쁠 것도 없다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의 한 다선의원은인수위 구성 조례를 반대한 것은 졸속처리여서 반대한 것이지 향후에는 인수위 구성을 위한 제대로 된 조례를 만들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 초선 의원들이 조례제정에서부터 문제가 있다고 보고 잘못된 것이 있으면 참여해서 안에서 바로잡겠다는 넘치는 의욕을 보인 것이지만 정치적으로는 넘어선 부분도 있다참여문제는 의원들과 다시 협의할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포토〕‘나도 한 힘 보태야지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시기업경제인연합회, 일자리 창출 앞장 /오순남
고양시, 염화칼슘 수백톤 무방비 방치로 환경오염 심각 /오순남
‘빌릴 수 있는 모든 것’ ‘2018 코리아렌탈쇼’개막 /오순남
독도사랑회, 제5회 대한민국 독도홍보대상 시상 /오순남
“전통마을숲 복원사업 후보지를 추천해 주세요~” /가평투데이
고양 지축지구 ‘지축역 한림 풀에버’ 인기 /오순남
고양시의원, 행감 자료 무단으로 가져간 공무원 검찰 고소 /오순남
고양문화재단 신임 대표, 박정구 고양예총 회장 내정 /오순남
인천 새정치민주연합 기초선거 공천 “안 의원측 전원 탈락” /오늘뉴스
〔포토〕‘나도 한 힘 보태야지’...(사)한국미래청소년환경단 김진호 총재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