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8/10/18 [18:06]
고양시 행감 제출 서류 도난 논란...안이함이 빚은 총체적 난제
시의원, ‘무단침입’경찰고발 검토...해당 부서 무조건 잘못 ‘백배사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의회 A시의원의 행정사무감사(이하 행감)서류 도난 주장으로 논란인 가운데 이는 안이한 사고로 빚어진 촌극이라는 지적이다.

자유한국당 소속 A시의원은 행감을 앞두고 소관 상임위 해당 B부서로부터 제출 받은 서류가 지난 17일 자신의 집무실에서 감쪽같이 없어진 것을 확인하고 수소문해 경위를 파악했다.

경위 파악결과, 이 서류는 이날 오후 12시께 B부서 직원이 부서장의 지시를 받고 제출한 서류를 돌려받기 위해 A시의원의 집무실을 찾았다.

그러나 부재중이어서 B부서 직원은 해당 의회전문위원실 직원에게 B부서장과 A시의원이 미리 약속한 상황이므로 서류를 가져가도 되는 것으로 요청했다.

그러자 의회전문위원실 직원은 아무런 의심 없이 서류를 가져가도록 A시의원 집무실 문을 열어줬고 B부서 직원은 서류를 회수해 가져갔다.

황당한 A시의원은 B부서장에게 직원이 자신의 허락 없이 몰래 들어와서 가져간 것이니 무단침입에 도둑질한 것 이라고 항의하고 나섰다.

이에 B부서장은 직원이 자신의 지시를 잘못 이해해 벌어진 일로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B부서장에 따르면 행감에 필요한 자료를 A시의원이 요청하자 복사본 없이 그대로 제출했으나 행감 준비에 필요성을 느껴 지난16일 오후 A시의원에게 되돌려 줄 것을 요청했다.

B부서장은 미리 요청했기 때문에 A시의원이 인지했을 것으로 알고 직원을 시켜 가져오라고 지시한 것으로 설명했다.

그러나 B부서 직원은 A시의원이 부재중인데도 의회전문위원실 직원을 통해 허락 없이 서류를 회수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시의원실은 공동 사무실에서 2014년 개인집무실로 의원 개개인의 별도의 공간으로 조성됐는데 허락 없이 들어간 것이다,

A시의원은 이를 도난까지는 아니지만 명백한 무단침입으로 간주하고 경찰에 고발조치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

사정이 이러자 주변에서는 안일함이 빚은 촌극으로 도덕적 해이의 결과라는 지적했다.

이는 B부서 직원은 부서장의 지시를 받았지만 A시의원이 부재중으로 서류를 직접 되돌려 받지 못하면 A시의원에게 연락을 해서 자초지종을 설명했어야 했다는 것이다.

또 의회전문위원실 직원은 B부서 직원이 미리 약속된 사안이라고 했더라도 A시의원이 부재중이면 연락을 취해 허락을 받고 의원실에 들어가도록 했어야 한 것이 옳다는 지적이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측에서 행감을 앞두고 정치적 파장으로 번질 것을 고심하는 모습이다.

A시의원은부서장하고 정확히 서류를 되돌려 줄 것을 약속한 적도 없고 다만 필요하다고 하니 되돌려 주려고 묶음으로 정리해 책상에 뒀는데 사무실에 들어와 보니 통째로 없어져 당황스러웠다허락도 없이 들락거리는 것도 이해가 안 되고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포토〕‘나도 한 힘 보태야지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킨텍스,대한민국 3등 동네 전시장 전락 우려된다 /오순남
고양 지축지구 ‘지축역 한림 풀에버’ 인기 /오순남
독도사랑회, 제5회 대한민국 독도홍보대상 시상 /오순남
◈고양시 승진 예정자 2018년12월7일자 /오순남
일산동부경찰, 편의점 위장취업 상습절도 30대 구속 /오순남
이낙연 국무총리, 열수송관 사고현장 방문 /오순남
고양시의원, 행감 자료 무단으로 가져간 공무원 검찰 고소 /오순남
고양시 백석역 인근 난방공사 배관사고 온수공급 재개...완전복구는 4~5일 /오순남
원마인드 인성교육원, 도래울초 진로인성교육 성료 /오순남
“전통마을숲 복원사업 후보지를 추천해 주세요~” /가평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