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8/11/13 [18:03]
이재준 시장, ‘수능 수험표 할인’ 아닌 ‘고3 학생 할인’이 맞다
수능 앞두고 특별기고 눈길...12년, 긴 교육과정 마친 것이 더 큰 가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오순남

이재준 고양시장이 오는 15일 치러질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을 앞두고 이색적인 제안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시장은 수능 수험표 할인은 고3 학생 할인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특별 기고를 통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 시장 기고의 요점은 고3학생들의 수능이 끝나면 그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적 이벤트가 펼쳐지는데 자칫 수능을 치루지 못한 고3학생들에게는 소홀해지는 경향을 지적한 것이다.

이에 수능이후 각종 이벤트의 초점이 수능을 본 학생에 국한된 것이 아닌 3학생 전체로 확장해야한다는 것이다.

이 시장은 기고에서 자신의 지인과 관련된 한 사례를 들고 있다.

글에는 지인의 딸은 2년 전 고교를 졸업하고 평소 좋아하던 미용기술을 익혀 시내에 있는 헤어숍에서 능력을 인정받으며 열심히 일하고 있다를 전제로 그녀가 고교를 졸업하던 해 수능을 치룬 같은 반 친구들과 함께 테마파크를 놀러갔는데 수능 수험표를 가진 친구들만 할인혜택을 받고 본인은 받지 못해 자존심 때문에 많이 울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그 눈물의 의미에 대해 이 사회가 고3 학생들에게 보내는 위로에 커다란 사각지대가 있기 때문으로 수능을 보지 않은 고3 학생들, 그들의 소외감은 60만 명 수험생에게 쏟아지는 관심 속에 늘 가려져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 했다.

입시 위주의 교육과 학력만능주의 사회의 되풀이되는 폐해로 풀이했다.

이에 이 시장은 자신들의 미래를 걸고 수년간 땀 흘려 온 일생일대의 도전을 앞둔 수험생들은 당연히 그에 걸맞은 축하와 위로를 받아야 한다면서도우리는 축하와 위로의 범위를 모든 고3 학생으로 확장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모두가 주인공으로 입시관문을 통과했다는 결과보다도 12년의 긴 교육과정을 마치고 독립할 모든 이들의 여정 자체에 더 큰 가치를 두고, 더 큰 가슴으로 안아 주어야 한다당장 수능을 앞두고 우선 고양시에 있는 모든 상점과 공연장, 기업에서부터라도 수험생뿐만이 아닌 모든 3 학생을 대상으로 한 할인 혜택 제공에 동참할 것을 제안했다.

이 시장은 이제는 수능 수험표할인 대신 3 학생 할인’, ‘수능시험 보느라 수고했다는 말보다 ‘12년의 긴 시험을 마친 걸 축하해라는 말로 보편적인 사회, 그런 사회를 제안 한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광고

〔포토〕‘나도 한 힘 보태야지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시의원은 아무 말이나 막 해도 되나’...고양시의회 시정질의 논란 /오순남
킨텍스,대한민국 3등 동네 전시장 전락 우려된다 /오순남
고양시,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보조금 지원 /오순남
고양시에서 보기드문 대형 음식점 어울림누리 한정식 /허윤
고양시, 소형 폐 가전제품과 폐 휴대폰 상시 수거 사업 추진 /오순남
〔포토〕‘나도 한 힘 보태야지’...(사)한국미래청소년환경단 김진호 총재 /오순남
고양시,시립합창단 이대우 상임지휘자 위촉 /오순남
‘나이 먹은 것도 서러운데 노골적 배제’...고양시, 60년생 승진배제 논란 /오순남
고양시, 국토부에 사리현IC~식사지구간 등 도로 공사비 전액부담 요구 /오순남
소방 3대 불법행위 근절...고양소방서, ‘119소방안전패트롤’운영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