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9/01/09 [17:29]
이재준 시장, 신년 기자회견...“고양시를 깨어있는 도시로”
“고양시의 부당한 희생은 줄이고, 새로운 기회는 늘릴 것”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오순남

이재준 시장은 고양시는 수십 년간 국가 안보와 서울의 주거먹거리 문제 해결을 위해 희생해 왔다그러나 보상은커녕 재정난과 불합리한 부담만 더욱 가중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고양시의 발목을 잡는 규제와 부담 떠넘기기에 강력히 대응하는 한편, 새롭게 찾아온 기회와 미래에는 과감히 투자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 시장은 지난 8일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주거 기능 확대에 급급해 도시 고유의 을 잃어버린 고양시의 불합리한 희생은 줄이고 새로운 기회는 적극 활용해 더 이상 밤에 잠들러 오는 도시가 아닌 낮에도 깨어있는 활기찬 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시의 5대 역점 분야는 시민 일자리 창출 평화경제로 자족도시 실현 대화에서 지축까지의 균형발전 1순위 SOC인 환경에 대한 투자 교육복지안전 등 생활밀착형 사업 추진을 들었다.

또 신청사 건립을 본격화하고 평화경제특별시와 특례시를 본격 시동을 다짐했다.

35년이 경과된 시청의 신청사 입지를 선정하고건립 추진해 평화경제특별시의 행정 컨트롤타워로서 위상을 강화한다는 것이다.

일산테크노밸리 조기착공으로 경제자족실현도 밝혔다.

일산테크노밸리, 방송영상밸리 등 5개 대형개발사업을 묶은 고양테크노밸리와 국제철도역 유치를 추진하는 대곡역세권 개발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한다.

LH무책임한 택지개발에 대해서도 또 다시 강경 대응 방침을 쏟아냈다.

주거단지로의 잦은 용도변경, 막대한 이익은 챙기고 기반시설 조성은 지자체에 떠넘겨 온 나몰라라 식공공개발로 시를 베드타운으로 전락시키는 데 일조해 왔다고 성토했다.

이 시장은 시의 가장 값진 SOC ‘환경에 대폭 투자를 밝혔다.

이 시장은 시의 가장 큰 SOC는 환경이라며환경은 이제 생존권의 문제이며, 우선순위가 아닌 결단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시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천주교 교우 간 감염 /오순남
‘폐유, 정제유는 가라’...친환경 박리제 개발 /오순남
고양시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의 날 기념 체육대회 개최 /오순남
동국대일산병원 권범선 교수, 대한소아재활발달의학회 회장 취임 /오순남
통합당 이홍규 부의장 두고 ‘니가 왜 거기서 나와’...고양시의회 ‘시끌’ /오순남
‘음주후가 더 무서운 까닭’...술 먹은 다음날 아침에는 운전피해야 /오순남
고양시정, 민주당 이용우 후보 53.4% 8만5943표 얻어 당선 /오순남
고양시 일산서구, 녹색 공간 조성 환경개선사업 호응 /오순남
새벽 급발진 주장 추돌사고...고양시청 정문 앞 출입문 부숴 /오순남
고양시일산서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슬기로운 뇌 건강’운영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