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9/01/09 [23:05]
‘나이 먹은 것도 서러운데 노골적 배제’...고양시, 60년생 승진배제 논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에서 명예퇴직을 1년여 앞둔 승진예정자는 승진에서 무조건 배제돼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시와 공무원 등에 따르면 시는 지난 34(서기관) 승진인사에서 직무대리를 포함한 5급 행정직 4명과 시설직 1명을 승진시켰다

하지만 이번 인사에서 많게는 십 수 년을 5급으로 지낸 고참 사무관들로 명예퇴직을 6개월~1년여 앞둔 1960년생 5(사무관) 행정직 4명이 전부 배제됐다

결국 5급으로 적게는 5년을 조금 넘긴 1961년생 이후 후배들이 대거 승진하면서 당사자들은 물론 일부 공직자들 사이에서 '공정성 잃은 인사'라면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나이 때문에 수년 동안 마음 졸이고 신경을 곤두세우며 한 단계씩 오르고 지켜왔던 근무평가(이하 근평)순위도 무시됐다는 푸념도 있다

실제 승진에서 배제된 60년생 고참 사무관은 근평 순위 2~5위안에 있었으나 승진자들은 1위를 제외한 7·8·9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인사결과는 1년 남짓의 서기관 직무기간으로는 행정의 연속성이 떨어진다는 이재준 시장의 논리가 작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지난 8일 신년간담회에서 이 시장은 가장 어려운 것이 인사"라며“60년생을 승진시키면 올해 명예퇴직에 따라 신임국장에게 다시 업무보고를 해야 하고 명퇴를 앞두고 얼마나 열정을 갖고 업무에 임할 것이지 문제라는 취지로 설명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재준 식 논리로 궤변이라면서 공무원을 못믿고 설득력도 없다면서 불만을 나타냈다.

배제된 당사자들은 인터뷰에 응하지 않았지만 일부 공무원들은 40년 남짓 공직생활하면서 짧은 기간이라도 서기관 직무를 간절히 소망한 공직자의 마음을 헌신짝처럼 버렸다는 지적이다.

한 공직자는 “40년 공직생활이 거저 얻은 것도 아니고 직무가 주어지면 충분히 할 수 있다어쩌면 그 1년을 기다리며 40년을 기다리고 버텨온 것 일수도 있는데 단칼에 내치는 것은 너무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 공무원은 그 분들의 배제가 행정의 연속성 단절이 이유라면 공무원의 능력을 전혀 믿지 못하고 불신하는 것이라며“6개월이든 1년이든 오히려 마지막 소임이라고 주어진 직무를 열심히 할 것이라는 생각보다 명퇴를 앞두고 열정을 갖고 업무에 임할 것이지 문제라는 인식은 정말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한 공무원은 시장으로서 인사가 어려운지 알면 좀 더 구체적으로 파고드는 모습을 보여야 되는 것이라며같은 공직생활하면서 서기관, 부이사관, 구청장을 몇 년씩 원 없이 하는 분들 그냥이 어렵다면 명퇴 남은기간 동안 갈만한 산하기관으로 보내서 시 조직을 더 유연하게 할 수도 있는데 애꿎은 분들 상처만 주고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 아니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포토〕 ’2019고양국제꽃박람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음주후가 더 무서운 까닭’...술 먹은 다음날 아침에는 운전피해야 /오순남
고양시, 국토부에 사리현IC~식사지구간 등 도로 공사비 전액부담 요구 /오순남
고양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비상...선제적 방역에 총력 /오순남
최성 전 시장, ‘스마트한 국가’로 총선 시동...‘위기관리 시스템 혁명’ 출간 /오순남
킨텍스, 아시아 최초 국제컨벤션연맹 이노베이션 어워드 수상 /오순남
‘무책임의 극치 보여주고 있다’...이윤승 고양시의장 주민소환 /오순남
고양시에서 보기드문 대형 음식점 어울림누리 한정식 /허윤
고양시, 2960억 원 추경예산 편성..미해결사업에 예산 대폭 투입 /오순남
국회 통일로 교통 포럼 발족...지하철 3호선 연장 위한 토론회 /오순남
고양시, 경기도에 매칭비율 ‘개선촉구’...‘어린이집 운영지원 사업’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