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9/05/24 [16:17]
브랜드화 통한 고품질 재배 위한 ‘고려새싹인삼 협동조합’ 창립
뿌리와 줄기, 잎을 함께 먹는 ‘새싹인삼’ 판로개척 위해 뭉쳤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오순남


뿌리와 줄기
, 잎을 함께 먹는 새싹인삼을 재배하는 농업인들이 국민건강과 발전을 위한 공동모색을 위해 조합을 결성했다.

전국의 새싹인삼 재배농가 17명은 경기 김포시에 고려새싹인삼협동조합사무실을 마련하고 이사장에 권동익 씨를 선출해 창립총회를 가졌다고 24일 밝혔다.

새싹인삼은 보통 뿌리를 먹는 인삼과 달리 뿌리와 줄기, 잎을 함께 먹는 샐러드용으로 인기가 있는 건강한 기능성 식재료로 사포닌 함량은 6~8배나 많다.

특히 4년 이상 키워야하는 일반 인삼에 비해 1개월15~2개월 정도 재배해 수확 할 수 있고 온실 등에서 무 농약 재배 등이 가능하다.

이런 장점으로 새싹인삼은 지난1월 국내 대표 수출품목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주관하는 ‘2018 미래클 K-Food 프로젝트에서 베스트(Best)5’ 에 선정되기도 했다.

그러나 소비자들에 대한 홍보부족과 품질 좋은 묘삼재배 기술부족, 장기적인 저장에도 어려움이 있어 활성화에는 속도가 더딘 편이다.

이에 조합원들은 각자의 재배기술과 판매 방법으로 하던 것을 공동으로 품질 좋은 묘삼을 재배하고 공동판매로 농수산물 도매시장, 대형마트 등을 통하여 판매할 계획이다.

권동익 이사장은 현대인들의 웰빙문화 선호에 힘입어 새싹인삼의 소모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기대 된다고려새싹인삼은 브랜드화를 통한 고품질의 새싹인삼 재배로 소비자들에게 건강기능식품으로 다가서고 새싹인삼 업계는 한 단계 더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     © 오순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포토〕 ’2019고양국제꽃박람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음주후가 더 무서운 까닭’...술 먹은 다음날 아침에는 운전피해야 /오순남
고양시, 국토부에 사리현IC~식사지구간 등 도로 공사비 전액부담 요구 /오순남
고양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비상...선제적 방역에 총력 /오순남
최성 전 시장, ‘스마트한 국가’로 총선 시동...‘위기관리 시스템 혁명’ 출간 /오순남
킨텍스, 아시아 최초 국제컨벤션연맹 이노베이션 어워드 수상 /오순남
‘무책임의 극치 보여주고 있다’...이윤승 고양시의장 주민소환 /오순남
고양시에서 보기드문 대형 음식점 어울림누리 한정식 /허윤
고양시, 2960억 원 추경예산 편성..미해결사업에 예산 대폭 투입 /오순남
국회 통일로 교통 포럼 발족...지하철 3호선 연장 위한 토론회 /오순남
고양시, 경기도에 매칭비율 ‘개선촉구’...‘어린이집 운영지원 사업’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