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9/09/07 [14:56]
〔포토〕태풍 ‘링링’ 채 오기도 전에 가로수 뽑혀...고양시 고봉로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오순남


태풍 ‘링링’으로 7일 오전 7시부터 태풍경보가 발효 중인 경기 고양시에서 가로수가 뽑혀나가 위력을 실감하게 하고 있다.

7일 오후 12시께 고양시 일산서구 고봉로길 복음병원에서 파주방향(일산2)으로 300m지점에는 편도4차선에는 직경 60Cm 높이 15m이상 되는 가로수 1개가 강풍에 뿌리를 드러낸 채 뽑혔다.

이 나무는 3개 차선을 가로막아 교통정체를 일으켜 운전자들에게 큰 불편을 줬다.

이 시간 태풍 중심부는 충청 인근을 지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날 사고는 태풍의 위력을 실감하게 했다.

사고를 접수받은 시는 긴급 복구반을 투입해 이날 오후 130분께 쓰러진 가로수를 제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음주후가 더 무서운 까닭’...술 먹은 다음날 아침에는 운전피해야 /오순남
고양시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의 날 기념 체육대회 개최 /오순남
민주당 공천, ‘고장 난 불량시스템’...고양시 곳곳 반발 /오순남
고양시에서 보기드문 대형 음식점 어울림누리 한정식 /허윤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되나요’...일본차, 세 자리 차량번호판에 기대 /오순남
미래통합당 고양시정 길종성 출마선언 /오순남
〔포토〕‘나도 한 힘 보태야지’...(사)한국미래청소년환경단 김진호 총재 /오순남
이해찬 대표, 또 장애인 곤혹...정재호 컷오프에 장애인단체 반발 /오순남
‘2020고양국제꽃박람회’ 봄꽃에서 가을꽃축제로 변경 /오순남
고양시 기업경기전망 조사, 4/4분기 지수 ‘68’...2분기 연속 하락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