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9/09/22 [17:02]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되나요’...일본차, 세 자리 차량번호판에 기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오순남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식을 줄 모르는 가운데 기존 일본차를 소유하고 있는 운전자들이 그동안 마음을 졸였다.

차량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이전에 구입해 운행하고 있지만 성난 민심으로 인해 애꿎게 해코지를 당하지 않을까 걱정이 앞섰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행인지 차량수가 증가하면서 정부에서 이달부터 앞 세 자리 번호판 부착을 시행하면서 다소 안도하는 분위기다.

일반시민들이 두 자리 수의 번호판의 경우 불매운동 이전에 구입한 것으로 인식할 수 있어 다소 안심이 된다는 이유다.

사진은 최근 경기 고양시 한 도로에서 신호를 대기하고 있는 일본차의 모습으로 뒤에 일본차라 미안합니다는 문구를 달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MG용문새마을금고 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동국대 의대 남기창 교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수상 /오순남
고양시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의 날 기념 체육대회 개최 /오순남
[결혼] 고양시청 주무관 허규찬·조미영 씨 결혼 /오순남
고양시, 소형 폐 가전제품과 폐 휴대폰 상시 수거 사업 추진 /오순남
고양시, 28일 코로나19 2명 확진...서울 검사에서 1명 확진 /오순남
‘폐유, 정제유는 가라’...친환경 박리제 개발 /오순남
고양시, 23일 코로나19 2명 확진 /오순남
고양시 상하수도사업소, ‘물 관리 최우수기관’ 선정 /오순남
고양시, 26일 코로나19 검사 4명 확진...고양시민 3명, 파주시민 1명 /오순남
고양시, ‘한강둔치 고양구간 돌려 달라’...서울시에 ‘무상 관리전환’ 등 요구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