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20/02/22 [20:10]
‘지금 빛과 소금은 절제와 배려하는 것’...이재준, 종교계 의식 자제 호소
‘다함께 이겨내는 코로나19 됐으면’...상처받는 이웃 치유 간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오순남

이재준 경기 고양시장이 신천지 교회 신자들에 의한 코로나19가 확산되자 내일 하루만 종교 등 대형집회 참여를 자제 해 달라고 호소하고 나섰다

이 시장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3일 일요일을 맞아 교회나 사찰 등에서 예배나 법회가 열릴 것을 의식하고 조심스럽게 요청한 것이다.

이 시장은 지역 감염 위험이 높아지고 있는 현실에서 방지를 위한 적극적인 행동을 호소한다수원과 광주 등에서도 이미 집회보류를 결정하기도 했다고 썼다.

실제 천주교 광주대교구는 1937년 창설 이래 처음으로 23일 물론 오는 35일까지 모든 미사와 모임중단을 결정했다.

광주대교구는 140개 성당이 있으며 공식적으로 신자 수는 2018년 말 기준 363000여명이다.

광주기독교교단협의회도 협의회 소속 교회에 주일 낮 예배를 제외한 모임자제와 공동식사 중지 등을 당부하고 나섰다.

또 수원지역 교회와 사찰 등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당분간 법회와 예배를 열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시기독교총연합회도 오는 31일 예정된 3·1절 연합예배도 취소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지난 21일 조 모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퍼온 글로 내부 고발자의 제보내용이라면서 신천지의 지령이 이번 주는 신천지예배에 참석하지 말고 일반교회 예배 나가서 코로나 전파 후 신천지만의 문제가 아닌 것으로 만들라는 글을 올렸다.

사실여부를 확인할 수 없지만 페이스북에 이 같은 내용이 올라오면서 섬뜩하고 흉흉한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

한편 고양시는 덕양구에 소재한 신천지교회 1곳과 관련시설 7곳을 소독한 이후 일시 폐쇄 했다.

김연균 시 대변인은 코로나19 조기종식을 위해 전 국민이 하나가 되고 있다지금은 빛과 소금 같은 배려가 간절한 때로 한없는 사랑과 믿음으로 코로나19로 상처받은 이웃들을 치유해 달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경찰, 덕양구청 제2자유로 긴급신고 위치표지판 설치...신속출동 관계기관 협업 /오순남
고양도시관리공사, 직원 우수제안 공모 선정...창의적 아이디어 발굴 /오순남
한전, 고양시 변전소 건설 지역주민과 토지주들 반발 /허윤
민주당 이용우 고양시정 후보, ‘지하철3호선과 경의중앙선 연결’ 공약 /오순남
통합당 김영환·김현아, 강변북로 입체화도로 공약...강변북로 지하고속도로 추진 /오순남
고양시에서 보기드문 대형 음식점 어울림누리 한정식 /허윤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되나요’...일본차, 세 자리 차량번호판에 기대 /오순남
통합당, 고양시병 김영환 후보 1호 공약...건강한 장수도시 일산 조성 /오순남
고양시, ‘농가 한숨’에 취약 계층 1000여명 농산물 지원 /오순남
고양시, 초등학교에 마스크 전달...NH농협 고양시지부 등이 기탁한 3000매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