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20/03/23 [17:31]
통합당 김영환·김현아, 강변북로 입체화도로 공약...강변북로 지하고속도로 추진
가양~영동까지 21㎞, 4차로 병렬터널로 공사비 1조9000억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오순남

미래통합당 경기 고양시병 김영환, 정 김현아 국회의원 예비후보(이하 후보) 등은 강변북로 입체화도로를 공약했다고 23일 밝혔다.

일산에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은 강변북로에서 시작된 상습정체로 자유로까지 막히면서 매일 극심한 정체가 반복돼 큰 불편을 느끼고 있다.

강변북로 입체화는 미래통합당 김영환, 김현아 예비후보를 비롯한 남양주병 주광덕, 파주갑 신보라, 파주을 박용호 예비후보가 공동공약으로 내놓았다.

이들은 지난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힘을 모아 강변북로 입체화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교통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자유로가 끝나는 가양부터 영동까지 214차로 지하고속도로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설계속도는 시속 80/h로 양 방향 차선이 독립적으로 분리된 병렬터널 형태이며 공사비는 1900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계했다.

동작과 성산에 유출입시설(U/D)을 두고 동작U/D는 과천이수 복합터널, 동작대교 노선축과 연계하고 성산U/D는 서부지하 간선도로, 성산대교, 내부순환로 노선 축과 연계하는 등 구체적인 도 제시했다.

이런 구상이 실현되면 강변북로 용량 증대로 서비스 수준(8차로12차로)이 개선되며 강변북로의 장·단거리 교통류 분리로 혼재된 교통류의 효율적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강변북로에 BRT를 도입해 대중교통의 정시성도 확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영환 후보는경기도에 살면서 서울로 출퇴근 하는 수요가 많아지면서 강변북로 교통량이 가중돼 사실상 강변북로가 간선도로의 기능을 상실했다혜택은 서울시가 보면서 피해는 경기도민이 입고 있는 상황으로 교통비와 통행시간 증가로 도민의 삶의 질이 저하되고 주택가격도 급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현아 후보도 문 정권이 총선용 포퓰리즘으로 예타 면제를 한 사업의 규모가 24조원인데 반해 강변북로 지하고속도로 설치는 19000억 원으로 10분의 1도 되지 않는다창릉3기 신도시를 철회하고 강변북로 지하고속도로 설치부터 조속히 결단을 내려 추진하라고 요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통합당 김영환·김현아, 강변북로 입체화도로 공약...강변북로 지하고속도로 추진 /오순남
〔포토〕 ’2019고양국제꽃박람회’ 오프닝 테이프 커팅 /오순남
‘현장에 답이 있다’...민주당, 고양시정 이용우, GTX-A노선 사업 현장 방문 /오순남
고양시, 종로한강다목적운동장 소유권 이전, 강력 요구 /오순남
고양시에서 보기드문 대형 음식점 어울림누리 한정식 /허윤
고양도시관리공사, 직원 우수제안 공모 선정...창의적 아이디어 발굴 /오순남
민주당 이용우 고양시정 후보, ‘지하철3호선과 경의중앙선 연결’ 공약 /오순남
한전, 고양시 변전소 건설 지역주민과 토지주들 반발 /허윤
고양시, 소형 폐 가전제품과 폐 휴대폰 상시 수거 사업 추진 /오순남
고양경찰, 덕양구청 제2자유로 긴급신고 위치표지판 설치...신속출동 관계기관 협업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