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20/03/31 [14:25]
‘네가 안 나가면 나도 안 나가’...고양시을 후보들 토론회 두고 ‘시끌시끌’
민주당 후보 불참에 통합당 후보 ‘발끈’, 군소정당 후보들은 싸잡아 ‘더 발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1 총선 경기 고양시을에 출마한 후보들이 토론회 참석을 두고 서로를 비난하면서 시끄럽다.

31   후보들에 따르면 이날 오후 고양시 관내  지역신문사가 고양시을 국회의원후보 초청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한준호 후보가 토론에 대해 난색을 표하며 불참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미래통합당 함경우 후보는  후보의 불참을 비신사적이고 비겁한 작태라고 비판하면서 “한준호 후보자가 끝까지 토론회 참석 거부입장을 번복하지 않는다면 이하 제시하는 명명백백한 이유에 따라 상호 불참할 것을 미리 밝혀둔다 동반불참의사를 표명했다.

거대 정당의 후보들이 서로다른 이유를 대며 사실상 불참의사를 나타내자 이번에는 정의당과 민중당 후보들이 비난에 나섰다.

정의당 박원석 후보는 “한준호함경우 후보는 즉각 토론에 임하라면서거대양당의 토론 불참은 지역언론유권자 무시 행위로 지금이라도 언론 검증에 당당히 응해야한다 비판했다.

 후보는 “겉으로는 신인을 내세우며 뒤로는 유권자의 검증을 거부하는 구태를 보이는  후보에게 강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오늘  후보가 무시한 것은 주민이고 거부한 것은 유권자의 검증이며 입증한 것은 국민의 대표가 되려는 자로서의 준비와 자질부족이라고 지적했다.

민중당 송영주 후보는 “한준호 후보의 불참통보에 이어함경우 후보까지 불참의사를 밝힘에 따라 결국 무산됐다토론회 불참으로 유권자의 알권리정책검증 기회를 일방적으로 빼앗은  후보를 강력 규탄한다 말했다.

 “시민의 대표가 되고자 하는 후보는 마땅히 그리고 당당히 토론의 장에 서야 한다만약 한준호 후보가 더불어민주당의 전략공천으로 당선은 떼놓은 당상이라고 여긴다면 끝내 유권자들의 준엄한 심판을 면하기 어려울 이라고 성토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잿빛 개구리’ 보호하자는 연천군의회...사업체는 ‘가짜뉴스 유포’ 반박 /오순남
‘음주후가 더 무서운 까닭’...술 먹은 다음날 아침에는 운전피해야 /오순남
고양시, 국토부에 사리현IC~식사지구간 등 도로 공사비 전액부담 요구 /오순남
한전, 고양시 변전소 건설 지역주민과 토지주들 반발 /허윤
고양국제꽃박람회 꽃전시관 북 카페 조성두고 갑질 진실공방 논란 /오순남
고양시, 경기도 지정문화재 3곳 건축 허용기준 완화 /오순남
‘그 사랑을 흘려보내겠습니다’...임대료 인하에 감사 문구 ‘눈길’ /오순남
〔포토〕 ’2019고양국제꽃박람회’ 오프닝 테이프 커팅 /오순남
고양시 코로나19 44번째 확진자...향동동 40대 여성 /오순남
명지병원, 자가격리자 첫 수술...‘음압수술실’에서 보호복 입고 성공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