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20/06/21 [18:09]
고양시 공무원 57명 코로나19 검사 ‘음성’...58번째 확진자 접촉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 고양시청 공무원들이 코로나19 58번째 확진자를 접촉한 것으로 분류해 검사했으나 전원음성 판정됐다.

21일 시에 따르면 지난 19일 일산동구 중산동 하늘마을에 거주한 60대 남성 A씨가 코로나19 확정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이 A씨에 대한 이동경로를 확인한 지난 12일 오전952~오전1017분까지 25분동안 시청에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QR코드 등으로 확인된 이동경로는 3개 부서로, 식품안전과, 징수과, 민원여권과를 방문하고 또 다시 식품안전과를 찾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시청 출입 시 열화상카메라에서는 이상증후가 감지되지 않았고 CCTV에서 확인된 영상에는 상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기도 역학조사관의 조사결과 직접접촉자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시 3개 부서 직원 57명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음성판정을 받았다.

시는 주말인 지난 20일과 21A씨의 이동 동선과 방문부서 등을 일시폐쇄하고 소독도 2차례 했으며 22일 사무실을 개방할 예정이다.

A씨는 지난 10일부터 확진판정을 받은 19일까지 중산동 자신의 사무실을 중심으로 의원과 약국, 음식점, 지인자택방문, 귀금속 상점 등 여러 곳을 다녔던 것으로 확인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시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천주교 교우 간 감염 /오순남
‘폐유, 정제유는 가라’...친환경 박리제 개발 /오순남
고양시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의 날 기념 체육대회 개최 /오순남
동국대일산병원 권범선 교수, 대한소아재활발달의학회 회장 취임 /오순남
통합당 이홍규 부의장 두고 ‘니가 왜 거기서 나와’...고양시의회 ‘시끌’ /오순남
‘음주후가 더 무서운 까닭’...술 먹은 다음날 아침에는 운전피해야 /오순남
명지병원, 네팔에 코로나19 의료용품 지원...직원들 성금 모아 2000만원 상당 /오순남
고양시, 군과 협력해 한강변 폭발물 대대적 수색 /오순남
고양시을 민주당 한준호 후보 당선...52.4%, 8만739표 득표 /오순남
고양시정, 민주당 이용우 후보 53.4% 8만5943표 얻어 당선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