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20/06/25 [17:04]
5년 전 받은 포상금에 세금폭탄 ‘멘붕’...고양시 국세청에 문제제기
‘포상금은 월급 아닌 상금’...포상금에 과세, 무신고 가산금까지 부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비과세 근로소득으로 봐야’...국세청, 법제처에 제도 개선 건의

국세청이 경기 고양시 공무원들이 5년 전 시에서 업무상 지급받은 포상금에 대해 종합소득세를 부과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시에 따르면 공무원 A씨는 5년 전 시로부터 지방세 체납액을 끈질기게 징수한 공로로 포상금을 받았다.

A씨는 시에서 받은 포상금이니 소득으로 신고해야 하는지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세무서는 소득세뿐만 아니라 자진신고 의무 위반을 이유로 가산세까지 함께 부과됐다.

그러나 이 같은 부과는 A씨 혼자가 아니다. 함께 통지를 받은 시 공무원은 490여 명으로 모두 5년 전 포상금을 받은 이들로 금액만 47000만 원이다.

더군다나 세무서 측에서 다른 세금도 아닌 종합소득세를 부과한 까닭에 공무원 개인별 소득 규모에 따라 누진세를 추가로 낼 수도 있다.

받은 포상금보다 세금을 더 많이 내는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경우도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시 관계부서도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관계자는 관례상 포상금에는 한 번도 소득세를 부과한 적이 없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재준 시장도 나섰다. 이 시장은 포상금을 근로소득으로 보는 것 자체가 불합리하다소득세 부과 취소와 더불어 국세청과 법제처 차원의 합리적인 법 해석을 촉구했다.

소득세법에는 포상금이 과세대상인지 아닌지 명확히 규정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각 지방 국세청마다 해석도 다르고 과세 여부도 다르다는 것이다.

이 시장은 포상금은 주로 적극적인 정책 집행으로 성과를 거둔 공무원들에게 주어지는 말 그대로 월급이 아니라 상금’”이라고 강조했다.

소득세법 시행령 제 18조에 따르면, ‘국가 또는 지자체로부터 받는 상금은 비과세 소득에 해당된다는 설명이다.

시는 만약 포상금을 근로소득으로 인정하더라도 종합소득세가 아니라 최소한의 기타소득으로 보고 누진세 없는 단일세율을 적용할 것을 요구했다.

다만 세무서에서 매년 진행하는 연말정산 신고 교육 시 단 한 차례도 포상금이 소득세 신고대상이라는 사실을 고지하지 않는 등 아무런 예고조치가 없었던 만큼 이미 지급한 포상금에는 소급하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기재부와 국세청은 포상금을 근로소득으로 보고 현재 법제처에 유권해석을 요청해 놓은 상태이다.

이 시장은 코로나19로 공직자들의 업무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시점에서 이들의 노고에 대한 보상은커녕 법령에 명확히 규정되지도 않은 5년 전 세금을 갑작스레 관례를 깨어 부과했다그것도 모자라 공직자들에게 탈세를 운운하며 가산세까지 부과하는 것은 명백히 부당하고도 가혹한 처사라고 관계 부처의 제도 개선을 요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시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천주교 교우 간 감염 /오순남
‘폐유, 정제유는 가라’...친환경 박리제 개발 /오순남
고양시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의 날 기념 체육대회 개최 /오순남
동국대일산병원 권범선 교수, 대한소아재활발달의학회 회장 취임 /오순남
통합당 이홍규 부의장 두고 ‘니가 왜 거기서 나와’...고양시의회 ‘시끌’ /오순남
‘음주후가 더 무서운 까닭’...술 먹은 다음날 아침에는 운전피해야 /오순남
명지병원, 네팔에 코로나19 의료용품 지원...직원들 성금 모아 2000만원 상당 /오순남
고양시, 군과 협력해 한강변 폭발물 대대적 수색 /오순남
고양시을 민주당 한준호 후보 당선...52.4%, 8만739표 득표 /오순남
고양시정, 민주당 이용우 후보 53.4% 8만5943표 얻어 당선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