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20/07/17 [16:30]
홍정민 의원, 체육계 가혹행위․성폭력 방지 위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 대표발의
인권침해 피해 체육선수 보호, 가해자에 대한 징계 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 의원체육인 인권보호, 제도개선과 체육계 내부 자성과 자정활동강조

  © 오순남

경기 고양시병 더불어민주당 홍정민(사진) 국회의원이 최근 트라이애슬론 선수의 사망사건으로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된데 따른 체육계 관련 법안을 대표발의 했다.

17일 홍 의원실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홍 의원은 인권침해 피해 체육선수를 보호하고 문화체육관광부의 징계요구를 받은 체육단체에게 가해자를 징계하도록 강제하는 내용의 국민체육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법안은 권칠승·고영인·김병욱·민형배·홍익표·김윤덕·강준현·이용우·김홍걸·인재근·조정훈  국회의원 등 11명이 찬성했다.

법안을 제안한 이유로는 현행법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체육단체에 징계요구를 할 수 있으나 징계요구를 받은 체육단체에 징계요구 반드시 이행해야 할 의무를 지우고 있지 않아 체육계 내부의 고질적인 제 식구 감싸기를 해결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특히 다음달 문화체육관광부의 스포츠윤리센터가 출범을 앞두고 있으나 현행법은 스포츠윤리센터에 피해선수를 보호할 업무를 부여하고 있지 않아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를 막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이 개정안에는 스포츠윤리센터에 피해선수에 대한 보호기능을 부여하고 스포츠윤리센터의 조사결과를 토대로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체육단체에 징계를 요구하면 이를 이행하도록 의무화해 징계의 실효성을 높이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이번 개정안이 통과되면 스포츠윤리센터가 인권침해 피해를 입은 체육인을 보다 체계적으로 보호하게 되고 가해자에 대한 징계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홍정민 의원은 숱한 체육인 인권보호대책이 있었지만 아직도 인권침해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체육인 인권보호를 위해, 제도개선에 더해 체육계 내부의 자성과 자정활동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MG용문새마을금고 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시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의 날 기념 체육대회 개최 /오순남
고양시, 소형 폐 가전제품과 폐 휴대폰 상시 수거 사업 추진 /오순남
고양시의회, 제249회 제2차 정례회 개회 /오순남
고양시체육회, 고양어울림 여성축구단 감독 장경아 코치 선임 /오순남
특수학교 배정에 무기력한 고양교육지원청...학부모는 발만 동동 /오순남
NH농협은행 고양시지부와 고양회 사랑의 성금 기부 /오순남
‘재 설립 한지 얼마나 됐다고’...고양시 공무원 노조 계속된 파열음에 눈살 /오순남
〔포토〕 ’2019고양국제꽃박람회’ 오프닝 테이프 커팅 /오순남
호반건설, 고양 덕은지구 ‘호반써밋 DMC 힐즈’ 분양 /오순남
고양시, 코로나19 검사 누적 600명...홍대 새 교회 관련 3명 등 6명 확진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