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20/07/18 [23:22]
고양시 공노조 갈수록 점입가경...집안싸움에 혼란 가중
비대위, 경찰에 구 위원장 횡령혐의 고소...위원장은 법원에 직무집행정지가처분 신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 고양시공무원노동조합(이하 공노조)이 갈수록 점입가경으로 흐르면서 혼란이 기중되고 있다.

18일 공노조 등에 따르면 공노조는 2019년 회계감사결과 구석현 위원장이 노조차량을 개인차량처럼 사용하고 초과근무수당부당 지급 등으로 드러나 횡령혐의 등을 적용해 지난달 30일 대의원 회의를 열고 직무정지 6개월'을 의결했다.

그리고 공노조는 운영위원회와 대의원 대표로 비상대책위원회를 설치해 비대위원장으로 장혜진 부위원장을 선출해 비대위 체제로 전환했다.(국제뉴스202071고양시 공노조, 2년 만에 구설수...구석현 위원장 직무정지 의결참조)

이때 공노조 회계감사위원회노조위원장은 누구보다 도덕성이 담보되어야 하는 자리이기에 어떠한 도덕적 흠결도 용인되어서는 안되며 현재 반환하였다 해도 의도가 불손하고 도덕적인 측면에서도 노조위원장으로서 해서는 안 될 상당히 부적절한 행동이었다고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후 구 위원장은 회계감사위원회의 감사결과에 대해 조합원들의 눈높이를 맞추지 못해 다시 한번 사과드리고 비용문제는 가능한 빨리 정산하겠다"며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러나 조합원들은 싸늘한 반응을 보이면서 구 위원장이 도덕적인 치명상을 입은 만큼 물러나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는 의견이 상당수 개진됐다.

공노조 회원 탈퇴도 줄을 이었다. 회계감사위원회 감사결과 이후 이미 60~70여명의 회원들이 탈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와중에 구 위원장이 비대위의 6개월 직무정지 의결을 두고 법원에 직무집행정지가처분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비대위는 구 위원장을 횡령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하면서 맞불을 논 것으로 확인됐다.

공노조 한 관계자는 구 위원장이 직무집행정지가처분 신청을 취하하지 않으면 비대위가 고소할 것을 알렸는데도 취하하지 않자 결국 고소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음주후가 더 무서운 까닭’...술 먹은 다음날 아침에는 운전피해야 /오순남
고양시, 소형 폐 가전제품과 폐 휴대폰 상시 수거 사업 추진 /오순남
고양시, 코로나19로 ‘자동차 극장식 대학 입시 설명회’ /오순남
파주경찰서, 전국 3C 우수관서 선정...다양한 평가로 위상 드높여 /오순남
일산동부경찰, 불법 카메라 탐지 필름으로 불법촬영 범죄 막는다 /오순남
소상공인 '환영 고양페이'...고양시, 사용자늘면서 8월 고양페이 인센티브 특별 이벤트 /오순남
고양시, 북한산성 내‘경리청과 상창’터 10월부터 3개월간 시굴조사 /오순남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되나요’...일본차, 세 자리 차량번호판에 기대 /오순남
고양시, 85번째 확진자 발생...용인시 124번째 확진자 접촉 /오순남
고양시, 전국 최초 지적에‘레이저 기준점’도입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