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20/08/05 [17:02]
심상정, 탈탄소사회 그린뉴딜정책 특별법 대표발의
녹색경제로 방향 전환, 혁신가형 국가가 적극적으로 시장 창출해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불평등·기후위기 극복하는 사회시스템 전환하려면 향후 10년 가장 중요

경기 고양시갑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탈탄소사회로의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그린뉴딜정책 특별법을 대표발의 했다고 5일 밝혔다.

그린뉴딜 정책의 기본방향과 수립, 추진 등에 관한 사항을 규정한 이 법안은 정의당 심상정·류호정·강은미·이은주·배진교·장혜영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정성호·박영순·김민석 의원,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 등 10인이 공동 발의했다.

이 법안은 기후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탈탄소사회로의 전환을 모색하고 우리 사회의 사회적·경제적 불평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특별법이다.

이 법이 제정되면 정부는 오는 2050년 탈탄소사회 실현을 목표로 사회기반을 조성하는 등 각종 국가전략을 추진해야 한다.

또 중앙행정기관의 장은 탈탄소사회국가전략을 이행하기 위해 소관 분야의 추진계획을 수립·시행해야 한다. 광역단체장 등은 탈탄소사회국가전략과 조화를 이루는 지방추진계획을 수립·시행하게 된다.

아울러 대통령 소속 그린뉴딜정책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탈탄소사회 전환 과정에서 필요한 경우 그린뉴딜특구를 지정하기 위한 법적 근거가 마련된다.

정의당은 그동안 그린뉴딜경제위원회를 구성해 여러 차례에 걸친 연구와 논의를 통해 그린뉴딜을 구체화해왔다. 지난 2월 한국 사회 대전환을 위한 10년 프로젝트로 그린뉴딜 3대 전략 10대 과제를 제시하기도 했다.

심 의원은 한국사회는 불평등의 위기에 더해 기후위기라는 근본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이라며위기 극복과 사회시스템 전환을 위해서는 향후 10년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그린뉴딜의 핵심은 회색경제에서 녹색경제로 획기적인 방향 전환을 하자는 것이고 이는 혁신가형 국가가 나서서 적극적 시장창출을 통해 경제의 불확실성을 줄여나갈 때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이제 좀 안심해도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홍정민 의원,‘중국산 MB필터 마스크’국내산 오인 판매 지적 /오순남
고양시, 강촌로 지하차도~풍동교차로 간 도로 개통 /오순남
고양시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의 날 기념 체육대회 개최 /오순남
고양시, 박애원발 코로나19 5명 추가 확진...누적 28명 /오순남
‘음주후가 더 무서운 까닭’...술 먹은 다음날 아침에는 운전피해야 /오순남
스카이크린, 독도사랑회에 마스크 후원 협약 /오순남
고양시, 월드컵·올림픽 축구 대표 팀 친선경기...10월 9일·12일 /오순남
홍정민 국회의원, ‘식사역 도입위해 전력 쏟을 것’ /오순남
농협중앙회 고양시지부, 고양시자원봉사센터 업무협약 체결 /오순남
고양시 유튜브 통해 추석연휴 이동자제 홍보...‘고양에서 온 편지’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