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20/08/24 [16:33]
동국대일산병원 이정우 교수, '대한요로생식기감염학회 국제학술상' 수상
급성세균성전립선염 치료 이론적 토대 제공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오순남

경기 고양시 소재 동국대학교일산병원 비뇨의학과 이정우 교수가 대한요로생식기감염학회 제18차 정기학술대회에서 국제학술상을 수상했다.

24일 동국대일산병원에 따르면 이 연구는 지난 10년 동안 동국대일산병원 등 국내 4개 대학병원을 방문한 지역사회 획득 급성세균성전립선염 환자와 전립선 조직검사 후 발생한 급성세균성전립선염 환자들의 임상과 미생물학적 특징을 비교 분석했다.

연구결과 지역사회 획득 감염에 비해 전립선 조직검사 후 발생한 급성세균성전립선의 경우 균혈증 발생빈도가 유의하게 높음을 확인했다.

또 경험적 항생제에 대한 저항률도 매우 높아 전립선 조직검사 후 발열을 동반한 급성전립선염이 발생할 경우 피페라실린/타조박탐(Piperacillin/Tazobactam)이나 카바페넴(Carbapenem)항생제를 처음부터 사용할 것을 권고했다.

전립선 조직검사는 전립선암 진단을 위해 필수적인 검사다. 그러나 전립선조직검사 후 약 1%에서 고열을 동반하는 급성 세균성 전립선이 발생해 빈도는 낮지만 발생할 경우 대부분 매우 위중해 패혈증 발생과 사망 사례가 발생해 사회적 이슈가 됐다.

이 연구는 이정우 교수와 박민구 교수(서울백병원), 조민철 교수(보라매병원), 조성용 교수(서울대병원) 등과 함께 진행했다.

이정우 교수는 이번 연구는 전립선에 발생되는 세균감염에 있어 발생 원인이 다른 두 급성 세균성 전립선염에 대한 임상경과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라며이번 연구를 통해 임상 의사들이 급성세균성전립선염에 대한 적절한 경험적 항생제를 선택하는데 이론적 토대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인구 100만 특례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파주경찰서 제71대 정문석 서장 취임 /오순남
갑·을 따지더니 결국은 주고받고 ‘웃음거리’...딱한 고양시의회, 공노조 /오순남
배용석 제70대 파주경찰서장 취임 /오순남
고양경찰서 어윤빈 서장 취임 /오순남
고양시, 코로나19 확산세 주춤...18일 4명, 17일 4명, 16일 11명 /오순남
고양시, 20일 코로나19 6명 확진 /오순남
고양시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의 날 기념 체육대회 개최 /오순남
고양시, 소형 폐 가전제품과 폐 휴대폰 상시 수거 사업 추진 /오순남
고양시 식사역 신설 청신호...대곡~고양시청~식사 도시철도 트램 도입 /오순남
고양시, 코로나19 확진 한자리수 유지...22일 7명, 21일 6명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