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20/09/28 [17:41]
코로나 위기 속 주민자치위원 워크숍...얼빠진 고양시
확산우려로 추석 때 고향도 못 가게 해놓고...‘공감능력 부족’ 비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오순남

경기 고양시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시 공무원과 주민자치위원들이 참석하는 대규모 워크숍을 추진하고 있어 눈총을 받고 있다.

28일 시에 따르면 시는 시 주민자치위원회의 역량강화와 화합과 교류를 위해 워크숍을 개최하기로 하고 이날까지 참석자들의 신청을 받고 있다.

이 워크숍은 7000만 원 정도의 예산을 들여 강원도에 12일 일정으로 1기는 오는 1012~13 20개동, 2 15~16 19개동 등 두 차례로 나눠 진행할 계획이다.

참석자는 각 동 주민자치위원 3명과 동장이 필수로 전체적 참석규모는 주민자치위원 180명과 공무원 60명 등 240명이다.

이 자리에는 이재준 시장을 비롯해 자치행정국장 등 고위직 공무원들도 참석할 예정이다이를 두고 시의 결정권자들의 공감능력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코로나19확산을 우려해 추석 명절 고향을 방문한 것조차 자제하는 이동제한을 해 놓고 시민들을 동원해 행사를 강행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행태라는 지적이다.

특히 최근 전남 시·군 의회 의장들이 제주 연수를 추진하다가 따가운 시선 속에 뭇매를 맞고 연기를 한 것을 뻔히 알고도 추진한 것이 배짱인지무지한 것인지’ 황당하다는 여론이다.

이에 대해 시관계자는해마다 진행된 행사로 이미 계획됐고 주민자치위원장들과 사전에 협의를 한만큼 일단 추진할 수밖에 없다코로나19관련 정부지침에 어긋나지 않는 범위에서 행사를 치룰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정부에서 실내는 50명 미만, 실외는 100명 미만이 참석하도록 한 조치대로 따를 것이라면서추석이후 상황을 보고 최종 결정할 것으로 현재로서는 유동적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한 주민자치위원은시에만 해도 확진자들이 계속 나오고 있는 실정에다 현재의 시국에서 이런 행사를 추진할지 말지를 고민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로 공감능력 부족이라며역량강화교류이런 것이 꼭 필요하다면 온라인비대면 방식으로도 얼마든지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MG용문새마을금고 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동국대 의대 남기창 교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수상 /오순남
고양시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의 날 기념 체육대회 개최 /오순남
[결혼] 고양시청 주무관 허규찬·조미영 씨 결혼 /오순남
고양시, 소형 폐 가전제품과 폐 휴대폰 상시 수거 사업 추진 /오순남
고양시, 28일 코로나19 2명 확진...서울 검사에서 1명 확진 /오순남
‘폐유, 정제유는 가라’...친환경 박리제 개발 /오순남
고양시, 23일 코로나19 2명 확진 /오순남
고양시 상하수도사업소, ‘물 관리 최우수기관’ 선정 /오순남
고양시, 26일 코로나19 검사 4명 확진...고양시민 3명, 파주시민 1명 /오순남
고양시, ‘한강둔치 고양구간 돌려 달라’...서울시에 ‘무상 관리전환’ 등 요구 /오순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