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남 기사입력  2015/05/31 [12:41]
최성 고양시장, 저서 ‘울보 시장’개정증보판 출간
현직 시장의 최초 다큐 영상도 공개, QR코드 촬영·유튜브로 감상 가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다산붘스는 최성 고양시장이 '울보 시장'(다산3.0)개정증보판을 출간하고 동시에 현직 시장으로는 최초로 다큐멘터리 영상을 공개했다고 31일 밝혔다. 

▲     © 오순남


2013년 출간이후 현재까지도 꾸준히 독자층을 보유하고 있는 '울보 시장'은 이번 개정증보판에서 고양터미널 화재 사고와 그 이틀 뒤에 돌아가신 아버지에 관한 이야기,재선 시장이 되는 과정에서 겪은 시련들에 대해 최 시장만의 서정적인 시각으로 고스란히 담아냈다.
또 대한민국을 통곡의 바다로 만들었던 세월호 참사들에 대한 사회적 슬픔은 개인적 아픔과 맞물려 그 감성의 깊이를 더하고 있다는 평가다.
특히 지난 29일 출간 하루 뒤 아버지의 1주기를 맞은 최 시장에겐 더욱 의미가 크다. 최 시장은 개인적 삶의 굴곡을 과감히 고백하는 것은 물론 민심의 현장에서 만난 시민들의 삶에 깊이 천착해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시민들의 삶 한가운데로 들어가 울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날들을 영상으로 담아 국내 최초로 현직 시장의 다큐멘터리로 제작,이번 개정증보판에서 한 편의 영상일기를 QR코드와 유튜브 '울보 시장'을 검색하면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울보 시장'을 원작으로 하는 이 다큐멘터리 영상은 최 시장이 시민들의 눈물과 함께했던 지난 5년간의 시정기를 다양한 에피소드로 다루고 있다.
'진보

▲     © 오순남


적 학술연구자', '청와대 행정관', '국회의원', '재선 시장' 등의 길을 걸어오면서 축적한 희귀 영상자료들도 감상할 수 있고 직접 녹음한 나레이션은 생생한 현장감을 더했다.
'울보 시장'(개정증보판) 중에는 고양터미널 화재 이후 진심어린 보상에 감사하다는 중국인 교포는 어여쁜 꽃다발을 내게 안겨주었다. 꽃박람회 기간에는 고양터미널 화재 유가족으로부터 감사패를 받기도 했다. 세 자매에게 꼭 장학금을 주겠다던 약속도 지킬 수 있었고, 시장실에 수시로 찾아와 직원들에게 폭언을 퍼붓던 아주머니는 그 어느 때보다 따뜻한 미소로 내 손을 잡아주었다. 세월호 유가족들과는 막걸리 한 사발에 깊은 슬픔과 아픔을 나눴다. 여전히 나는 부끄럽지만, 그분들의 마음이 이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따뜻해졌음을 느낄 때면 뿌듯하기도 하다.는 내용 등이 수록돼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탑1
광고

〔포토〕‘나도 한 힘 보태야지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킨텍스,대한민국 3등 동네 전시장 전락 우려된다 /오순남
고양 지축지구 ‘지축역 한림 풀에버’ 인기 /오순남
독도사랑회, 제5회 대한민국 독도홍보대상 시상 /오순남
◈고양시 승진 예정자 2018년12월7일자 /오순남
일산동부경찰, 편의점 위장취업 상습절도 30대 구속 /오순남
이낙연 국무총리, 열수송관 사고현장 방문 /오순남
고양시의원, 행감 자료 무단으로 가져간 공무원 검찰 고소 /오순남
고양시 백석역 인근 난방공사 배관사고 온수공급 재개...완전복구는 4~5일 /오순남
원마인드 인성교육원, 도래울초 진로인성교육 성료 /오순남
“전통마을숲 복원사업 후보지를 추천해 주세요~” /가평투데이